2017대선오디션
2017대선주권자행동과 함께 대선후보 정책을 검증합니다.

방송의 독립성 확보

정권의 방송장악을 합법적으로 보장했던 왜곡된 제도를 대폭 수정 보완해야 함. 낙하산 사장이나 경영진들의 일방적인 독주를 막아 방송의 독립성, 공적 책무를 강화해야 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찬성

방송/통신정책 3대 목표 중 ‘언론 자유와 미디어 공공성 보장’, 7대 전략 중 △공영방송의 공공성 강화와 정치적 독립 보장 제시. 보도·제작 자율성 보장을 위한 방안으로 '노사 합의에 의한 편성위원회 설치와 방송편성규약 구체화', '공영방송의 공공성 강화와 정치적 독립 보장’. 정책방안으로는 방송법 개정을... 이전 발언 모두 보기
유승민 바른정당

확인 중

"진정한 공영방송으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양 방송사의 지배구조를 개선해야 한다."(2012년 3월 27일, 언론노조 KBS본부 대구경북지부, 대구 MBC지부, 포항MBC 지부와의 인터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찬성

"방송법을 개정하여 방송의 공정성과 공익성을 실현하겠습니다. 아울러 보도·제작·편성의 자율성을 제도적으로 보장하여 부당한 통제와 간섭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겠습니다."(2012년 대선 정책자료집 '언론의 독립성과 미디어 민주주의 회복' 분야 중)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해 현재 청와대와 여당 추천이 절대 다수를 차지하는 공영방송 이사회 구성을... 이전 발언 모두 보기
심상정 정의당

찬성

"언론의 독립을 위해 공영방송을 비롯한 공영언론의 지배구조를 혁신한다." (2017년 2월 24일 언론노동조합과 간담회 합의문)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법 국회 통과에 전력을 다할 것임. 국회 교섭단체 중심의 이사 추천 방식을 넘어 지역‧성별‧계층 등 사회의 다양성을 반영할 수 있는 이사회 구성 방안과... 이전 발언 모두 보기

방송장악과 언론탄압 조사

지난 정부 9년간 벌어진 방송장악과 언론탄압에 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탄압받은 언론인의 복직과 명예회복이 반드시 이뤄져야 합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찬성

"이명박정부에서 부당하게 탄압받은 언론인들의 명예회복을 추진하고, 언론탄압의 진상을 밝히겠습니다."(2012년 대선 정책자료집 '언론의 독립성과 미디어 민주주의 회복' 분야 중) "이명박·박근혜 정권은 공영방송을 장악해서 국민의 방송이 아니라 정권의 방송으로 그렇게 만들었습니다. 우리 공영방송 정말 공공성 언론의 자유 회복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이전 발언 모두 보기
심상정 정의당

찬성

"언론장악 기도, 이것을 원상복구 하는 것이 제1의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얼마 전에 민주통합당 문성근 대표대행과 만나서 합의를 했습니다. 첫 번째, 6월 개원국회 협상 때 총체적인 언론장악 음로를 밝히기 위한 국정조사, 청문회를 합의해내지 않으면 어렵겠다, 그게 저희의 생각입니다."(2012년 4월 26일 KBS파업 촛불문화제... 이전 발언 모두 보기
유승민 바른정당

확인 중

"이번 파업이 형식 논리로는 불법 파업일지 모르겠지만, 공정 보도를 위한 기자·PD들의 염원이 표출된 것으로 헌법에 보장한 언론자유를 보장한다는 측면에서 적극 지지한다" (2012년 3월 27일, 언론노조 KBS본부 대구경북지부, 대구 MBC지부, 포항MBC 지부와의 인터뷰)
홍준표 자유한국당

확인 중

2009년 2월 언론악법이 문방위에 상정될 당시 한나라당 원내대표로서 “미디어법 통과되면 방송분야에서만 당장 2만개 일자리” 발언하고 한나라당의 언론악법 문방위 날치기 상정을 치하함. 2009년 7월 22일 언론악법(신문법+방송법) 날치기에 찬성 표결. 2012년 2월 '조중동방송저지네트워크'가 선정한 총선 심판대상 정치인 10인에 명단을 올림.
안철수 국민의당

찬성

"제가 5년 전에 여의도에서 여러분 만나 뵙고 말씀 나누지 않았습니까. 5년이 지난 지금도 오히려 더 나빠졌습니다. 제가 대통령이 되면 MBC 포함해서 공영방송들 정상화하고 해직된 분들 다시 복귀할 수 있도록 정말 정상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드리겠습니다."(3월 30일 국민의당 대선후보... 이전 발언 모두 보기

방송통신위원회 개편

정치적 독립성 상실하고 행정편의적 규제기구로 전락한 방송통신위원회를 해소하고, 독립적인 정책·행정 규제기구를 새로이 구축해야 합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찬성

"방송통신위원회, 미래창조과학부, 그리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변화는 불가피하며 당과 협의해 조속히 방향을 결정해 공개하도록 하겠음"(2017년 4월 26일, '언론개혁과 적폐청산을 위한 원탁회의' 공개 질의서 답변 중)
안철수 국민의당

찬성

"헌법으로 보장하는 표현의 자유 보장과 국민의 알권리 보장을 위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 구성방식을 개선 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현재와 같이 여야 정치권에 의해 구성된 위원으로는 정치권의 영향을 받아 심의의 편향성 논란이 계속 이어질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향후 방심위원 구성을 정치권의 간섭을... 이전 발언 모두 보기
심상정 정의당

찬성

"언론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다양성을 확대할 미디어 관련 정책을 정비하고 정부조직을 개편한다." (2017년 2월 24일 언론노동조합과 간담회 합의문) "방송,신문,포털,통신 등 미디어 관련 정책기능을 통합해 합의제 부처인 (가칭)미디어위원회 설치하고, 위원구성을 7인 이상으로 확대(여성 및 지역 할당제 도입)하는 한편, 국회의장 산하에 위원후보에... 이전 발언 모두 보기
Btn messenger